[ S F 필 름 스 쿨 소 식 ] [ SF Film School _ N E W S ]


 [졸업생 VFX제작참여] 본원 졸업생 선배들.. 1000만 관객 돌파한 대작 영화에서 활동하다. (2009-05-27 15:48:10, Hit : 3830)




이제는 바야흐로 1000만 관객 시대다. 영화산업의 활발한 활동으로 인해 한국의 영화문화산업은 계속 발전하고있다.

이런 시대의 흐름속에서 당당히 이름을 올리고있는 SF필름스쿨 졸업생 선배님들을 소개하겠습니다.

본원 선배님들의 당당한 모습을 본받고 더나아가 세계로 뻗아가는 SF필름스쿨의 학생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신과함께-죄와 벌 (Along With the Gods: The Two Worlds, 2017)

감독 : 김용화

출연 :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이 영화에는 Dexter Digital Studios에 재직중인 많은 본원 졸업생들이 VFX제작에 참여하였습니다..





베테랑 (The Attorney, 2015)

감독 : 류승완

출연 :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이 영화에는 본원 김준형, 백경수, 박다정, 박송이, 김민범, 안성경, 염지훈 졸업생(4th Creative Party 재직)들이 VFX작업에 참여하였습니다.





암살 (Assassination, 2015)

감독 : 최동훈

출연 :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이 영화에는 본원 김준형, 백경수, 박송이, 박다정, 고민규, 안성경, 박지만, 염지훈, 김종국 외 졸업생(4th Creative Party, UFO SDL Studio 재직)들이 VFX작업에 참여하였습니다.





국제시장 (The Attorney, 2013)

감독 : 윤제균

출연 : 황정민, 김윤진, 오달수

이 영화에는 본원 김치훈, 정아람, 하효정, 김의지, 이영상, 조혜령, 이상헌, 장지연, 김성철, 김남수 학생(Digital Idea 재직) VFX작업에 참여하였습니다.





명랑 (ROARING CURRENTS, 2014)

감독 : 김한민

출연 : 최민식, 류승룡, 조진웅

이 영화에는 본원 강혜원, 김융권, 김재환, 허동규, 손근섭, 유원준, 송세진, 양해동, 오지연(Macrograph 재직 중), 정인권, 서승민, 김준회, 주우람, 이정민, 유지숙(Madmanpost 재직 중), 이영상(코코아비젼 재직 중) VFX파트에 참여하였습니다.






도둑들 (The Thieves, 2012)

감독 : 최동훈

출연 : 김윤석, 김혜수, 이정재

이 영화에는 본원 김준형, 백경수, 이상헌, 조혜령, 박송이, 정현진, 박상서, 김치훈, 주요한, 윤소희, 하효정, 김의지 (DIgital Idea 재직 중) VFX파트에 참여하였습니다.






7번방의 선물 (Miracle in Cell No.7, 2012)

감독 : 이환경

출연 : 류승룡, 박신혜, 갈소원

이 영화에는 본원 임명주, 도상준, 최호목(UFO SDL 재직 중) VFX파트에 참여하였습니다.






광해 (Masquerade, 2012)

감독 : 추창민

출연 : 이병헌, 류승룡, 한효주

이 영화에는 본원 김기영, 임현정, 김풍래, 김세리, 이희원, 장지연, 김동현, 정경숙, 박미영, 김대왕, 신혜정, 장정웅, 김성철, 홍서연 (CJ Powercast 재직 중) VFX작업에 참여하였습니다.






해운대 (Haeundae, 2009)

감독 : 윤제균

출연 : 설경구, 하지원, 박중훈

이 영화에는 본원 정경숙, 조혜령 학생(현 Mofac Studio 재직), 김대왕, 윤기만 학생(현 CJ Powercast 재직) VFX작업에 참여하였습니다.






괴물 (The Host, 2006)

감독 : 봉준호

출연 : 송강호, 변희봉, 박해일

이 영화에는 본원 임재현, 백경수, 이민재 학생(EON Digital Films 재직) VFX작업에 참여하였습니다.




[해외전문가] 해외 VFX & CG 아티스트들의 극찬이 끊이지 않는 SF필름스쿨
해외 CG전문사이트 'CGMeetup'에 박지은 졸업생의 작품이 선정되었습니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